갈대 / 신경림시인

한명희시인 | 기사입력 2018/12/01 [00:33]

갈대 / 신경림시인

한명희시인 | 입력 : 2018/12/01 [00:33]

 

▲     © 한명희



갈대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 <문학예술>(1956) -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