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바다 / 김남조 시인

한명희시인 | 기사입력 2018/12/01 [00:35]

겨울 바다 / 김남조 시인

한명희시인 | 입력 : 2018/12/01 [00:35]

 

▲     © 한명희



겨울 바다
                                                                               김남조
                                                       

 

 

 

겨울 바다에 가 보았지.

미지(未知)의 새,

보고 싶던 새들은 죽고 없었네.

 

그대 생각을 했건만도

매운 해풍(海風)에

그 진실마저 눈물져 얼어 버리고

허무의

물 이랑 위에 불 붙어 있었네.

 

나를 가르치는 건

언제나

시간…….

끄덕이며 끄덕이며 겨울 바다에 섰었네.

 

남은 날은

적지만

기도를 끝낸 다음

더욱 뜨거운 기도의 문이 열리는

그런 영혼을 갖게 하소서.

 

겨울 바다에 가 보았지

인고(忍苦)의 물이

수심(水深) 속에 기둥을 이루고 있었네.

 

 

 

 

 

      -시집 <겨울바다>(1967)-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