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발 / 유치환 시인

한명희시인 | 기사입력 2018/12/01 [01:35]

깃발 / 유치환 시인

한명희시인 | 입력 : 2018/12/01 [01:35]

 

▲     © 한명희



깃발
                                                         - 유치환 -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理念)의 푯대 끝에

애수(哀愁)는 백로(白鷺)처럼 날개를 펴다.

아! 누구인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닯은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조선문단>(1936)-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