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믐달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09/21 [10:59]

그믐달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09/21 [10:59] | 조회수 : 9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그믐달>                                 <Old Moon>

                林                                                  Harim

 

가지 사이로                                 Among the twigs

조각달이 누웠다.                                 The old moon is lying.

내일이 그믐.                                 Tomorrow is the month end.

 

맑은 하늘 위                                 In the clear sky,

별 하나 바라본다.                 The moon is looking at a star,

동무 샛별이.                                 Her dear friend, Venus.

(20.09.15.)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