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어둠 / 霞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09/21 [11:06]

빛과 어둠 / 霞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09/21 [11:06] | 조회수 : 10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빛과 어둠>                                 <Light and Darkness>

                      霞林                                                 Harim

 

어둠의 휴식이 없으면                 If without a rest in the darkness,

태양의 눈부심을 어찌 참을까. How could the dazzling sunshine be endured?

 

한낮의 밝음이  없으면                 If without the brightness in the daytime,

어둠 속 두려움을 어찌 견디랴. How could the fear in the darkness be born?

 

먼데 절 범종 소리에                 The bell sound of an old temple afar

산새들이 깨어난다.                   Is waking up the birds in the woods.

(20.0917.)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