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 2020/10/12 [19:13]

사이 / 霞 林

황우상작가 | 기사입력시간 : 2020/10/12 [19:13] | 조회수 : 12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사이>                                                 <A Space>

                  林                                                 Harim

 

벤치는 비어있어                                 Benches are empty

아무나 앉는다.                                 And anybody can sit on.

 

봉우리는 마주 앉아서                 Hills are sitting face to face

메아리가 울린다.                                 And echoes are ringing.

 

너와 나 멀리 있기에                 You and I are far away

그리움이 진하다.                                 And longing is so strong.

 

사이가 있어야                                 Without a space in between

채울 게 있다.                                 Nothing can be filled up.

(20.10.0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