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 / 문정희시인

벽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8/12/21 [23:10] | 조회수 : 18

 



“응” / 문정희

 

 

햇살 가득한 대낮

지금 나하고 하고 싶어?

네가 물었을 때

꽃처럼 피어난

나의 문자

“응”

 

동그란 해로 너 내 위에 떠 있고

동그란 달로 나 네 아래 떠 있는

이 눈부신 언어의 체위

 

오직 심장으로

나란히 당도한

신의 방

 

너와 내가 만든

아름다운 완성

 

해와 달

지평선에 함께 떠 있는

 

땅 위에

제일 평화롭고

뜨거운 대답

“응”  

 

- 문정희 시집 <나는 문이다> 2007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