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 김영랑시인

한명희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1/03 [22:26] | 조회수 : 23

 

▲     ©한명희

 


                                                                              -  김영랑  -

                                                       

 

 

 

자네 소리하게 내 북을 잡지

 

진양조 중머리 중중머리

엇머리 자진머리 휘몰아 보아

 

이렇게 숨결이 꼭 맞어사만 이룬 일이란

인생에 흔치 않아 어려운 일 시원한 일

 

소리를 떠나서야 북은 오직 가죽일 뿐

헛 때리면 만갑(萬甲)이도 숨을 고쳐 쉴밖에

 

장단을 친다는 말이 모자라오

연창(演唱)을 살리는 반주쯤은 지나고

북은 오히려 컨덕터―요

 

떠받는 명고(名鼓)인데 잔가락을 온통 잊으오

떡 궁! 동중정(動中靜)이요 소란 속에 고요 있어

인생이 가을같이 익어가오

 

 

 

 

 

자네 소리하게 내 북을 치지.

 

          - <영랑시선>(1949)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