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길 / 김소월 시인

한명희 | 기사입력 2018/11/27 [23:07]

가는 길 / 김소월 시인

한명희 | 입력 : 2018/11/27 [23:07]

 

▲     © 한명희



                   가는 길
                                김소월 

 

 

 

 

 

그립다

말을 할까

하니 그리워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더 한 번

 

저 산에도 가마귀, 들에 가마귀

서산에는 해 진다고

지저귑니다.

 

앞강물, 뒷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 가자고

흘러도 연달아 흐릅디다려. 

 

     -<개벽>(1923.10)-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