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 윤동주시인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2/01 [09:41] | 조회수 : 25

 

▲     © 한명희



십자가
                                                                              -  윤동주  -

                                                       

 

 

 

쫓아오던 햇빛인데

지금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에 걸리었습니다.

 

첨탑(尖塔)이 저렇게도 높은데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까요.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

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워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