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데미풀 / 문효치시인

한명희 | 기사입력 2018/11/28 [22:40]

모데미풀 / 문효치시인

한명희 | 입력 : 2018/11/28 [22:40]

 

▲     © 한명희



모데미풀

문효치

 

 

하늘이 외로운 날엔

풀도 눈을 뜬다

 

외로움에 몸서리치고 있는

하늘의 손을 잡고

 

그윽한 눈빛으로

바라만 보아도

 

하늘은 눈물을 그치며

웃음 짓는다

 

외로움보다 독한 병은 없어도

외로움보다 다스리기 쉬운 병도 없다

 

사랑의 눈으로 보고 있는

풀은 풀이 아니다 땅의 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