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슴 / 노천명시인

벽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3/07 [08:20] | 조회수 : 40

 

▲     © 한국낭송뉴스



사 슴
                                                                              -  노천명  -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

언제나 점잖은 편 말이 없구나

관(冠)이 향기로운 너는

무척 높은 족속(族屬)이었다 보다.

 

물 속의 제 그림자를 들여다 보고

잃었던 전설을 생각해 내고

어찌할 수 없는 향수(鄕愁)에

 

 

 

 

슬픈 모가질 하고

먼 데 산을 바라본다.

 

               -<산호림>(1938)-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