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피고 진 꽃에 대한 기억 / 신동호

다솔시인 | 기사입력 2019/05/16 [22:31]

봄날에 피고 진 꽃에 대한 기억 / 신동호

다솔시인 | 기사입력시간 : 2019/05/16 [22:31] | 조회수 : 46

 

 

▲     ©한국낭송뉴스

 

 

봄날 피고 진 꽃에 대한 기억

 

신동호

 

 

 

나의 어머니에게도 추억이 있다는 걸

참으로 오래 되어서야 느꼈습니다.

 

마당에 앉아 봄나물을 다듬으시면서

구슬픈 콧노래로 들려오는 하얀 찔레꽃

 

나의 어머니에게도

그리운 어머니가 계시다는 걸

참으로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잠시 고개를 갸우뚱하시며 부르는

찔레꽃 하야 잎은 맛도 좋지

손은 나물을 다듬으시지만 마음은 저편

상고머리 빛바랜 사진 속의 어린 어머니

 

마루 끝에 쪼그려 앉아

어머니의 둥근 등을 바라보다 울었습니다.

 

추억은 어머니에게도 소중하건만

자식들을 키우며

그 추억을 빼앗긴 건 아닌가 하고

마당의 봄 때문에 울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