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원 시집 / 배한봉

백우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20:11]

과수원 시집 / 배한봉

백우기자 | 기사입력시간 : 2019/07/19 [20:11] | 조회수 : 54

 

▲     ©한국낭송뉴스

 

과수원 시집

 

배한봉

 

 

 

봄 과수원에

파릇파릇 돋는 저것은 풀이 아니다

노랗게 발갛게 피는 저것은 꽃이 아니다

 

바람에게 물어봐라

햇빛에게 물어봐라

 

대지를 물들이는 저 쑥과 냉이, 씀바귀에 대해

과수원 언저리를 온통 노랑물살 지게 하는 저 유채꽃에 대해

 

산비둘기가 나뭇가지에 두고 간 울음

그 여운 끝자락을 붙잡고 화들짝 꽃봉오리 여는 홍매에 대해

 

지난겨울의 눈바람을 먹고

열병처럼 퍼지는 가뭄을 먹으며

온몸으로 대지가 쓰는 시, 나무가 쓰는 시

 

뻐꾹새에게 물어봐라

벌, 나비에게 물어봐라

 

저 시 없다면 누가 봄이라 하겠나

 

저 시집 한권 읽지 않고 어떻게 봄을 말할 수 있겠나

 

별과 달이 밤새도록 읽다 펼쳐둔

과수원 시집

나는 거름 져다 나르며 읽고

앞산 뻐꾹새는 진달래 먹은 듯 붉게 읽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