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 김영랑 시인

한명희시인 | 기사입력 2018/12/01 [01:37]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 김영랑 시인

한명희시인 | 입력 : 2018/12/01 [01:37]

 

▲     © 한명희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 김영랑 -
                                                       

 

 

 

내 마음의 어딘 듯 한 편에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돋쳐 오르는 아침 날빛이 빤질한

은결을 돋우네.

가슴엔 듯 눈엔 듯 또 핏줄엔 듯

마음이 도른도른 숨어 있는 곳

 

 

 

 

내 마음의 어딘 듯 한 편에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시문학 창간호>(1930)-

  • 도배방지 이미지